SNE Research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 바로가기


Battery

분기별 소형 리튬이차전지 출하 실적 분석
  • 발간일 : 2012-10-25
  • 발간주기 : 비정기
  • 페이지 : 75 페이지
  • 가격 : 4,450,000원
샘플다운로드받기

2012년 리튬이차전지의 출하량은 상반기에 23억 9천만 셀로 집계되었다. 분기별 출하량은 1분기에 11억 4천만셀, 2분기에 12억 5천만셀에 이른다.

주요 업체별 출하량을 살펴보면, 2012년 상반기에 삼성SDI가 22.8%로 1위를 차지하였고 일본의 Panasonic이 17.2%로 2위를 차지하였다. LG화학 또한 14.6%로  3위에 올랐다. 반면 중국의 Big 4 업체 중 ATL과 LISHEN은 리튬 폴리머전지의 출하량을 늘리면서 질적인 면에서의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Type별 점유율을 살펴보면 2012년 상반기에 원통형이 39.8%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각형이 38.9%, 폴리머가 21.3%를 나타내었다.

이 중 특히 리튬 폴리머 전지 시장이 주목된다. 폴리머 전지 수요의 key Application인 Smart Phone의 출하량이 작년 상반기 대비 2012년 상반기에 36% 증가하였고 Tablet의 출하량이 116% 증가하면서 폴리머 전지의 성장을 이끌었다. 또한 최근에 Notebook시장에서 울트라북(Ultra Slim PC)의 점유율이 2011년 2%에서 2012년 13%로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어 리튬 폴리머 전지가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체별 리튬 폴리머 전지의 출하량을 보면 2012년 상반기에 ATL과 SDI가 점유율 1, 2위를 기록하고 있다.2012년 하반기에는  i-Phone5에 ATL과 LISHEN의 리튬 폴리머 전지 채용률이 늘어나게 되고 이에 따라 중국 리튬이차전지 업체와 SDI, LGC와 같은 한국 업체간 리튬 폴리머 전지의 판매에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2012년 상반기 한국 출하량은 1분기 대비 2분기에 15.7% 성장하며 36.8%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하였고, 중국이 1분기 대비 2분기에 10.1% 성장하며 36.4%를 달성, 1위인 한국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일본 출하량은 1분기 대비 2분기에 0.6% 성장하며 점유율 26.8%를 달성하였다.

국가별로는 중국 로컬 Mobile Phone 시장의 급성장으로 인해 중국 로컬 업체들의 출하량이 2012년 5억셀에서 5.5억셀로 전망되어 중국의 시장 점유율 상승이 예상된다. 일본의 경우, Mobile 및 IT Application에서의 시장 점유율이 축소되고 있다.

본 보고서는 2012년 상반기 소형 리튬이차전지 시장 동향 및 전망에 대해 기술하였다.  국가별, 형태별, 업체 및 용도에 따른 소형 리튬이차전지 공급 현황에 대해 살펴보았다. 또한 업체 및 고객사에 따른 Packer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표적 리튬이차전지인 원통형 전지에 대한 가격 현황을 제시하여 소형 리튬이차전지 시장의 동향과 전망을 기술하고자 하였다.

이 리포트는 소형 리튬이차전지의

① 전세계 시장현황 및 전망
② 업체별 공급현황
③ 용도에 따른 Packer 현황
④ 원통형 18650 가격 동향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Daily News

Analyst Insight

관련문의

세일즈팀

  • Tel

    070-4006-0355

  • e-mail

    sales@sneresearch.com